full logo
직원 월급 절반 깎고 근무일수 줄이고…잘 나가던 삼성전자 베트남 공장, 무슨일?
디지털타임스10일 전
thumbnail
베트남 타이응우옌의 삼성전자 공장.
삼성전자가 베트남 공장의 스마트폰 생산량을 줄인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베트남 북부 타이응우옌에 있는 삼성전자 공장에서 일하는 팜 티 트옹은 일주일에 3일만 일할 예정이고 일부 생산라인은 종전 주 6일에서 주 4일 가동으로 조정 중이며 초과근무가 필요치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트옹은 관리자들로부터 신규 주문이 많지 않고 재고는 많은 상황이라는 말을 들었다면서 코로나19가 대유행하던 지난해 이 시기엔 지금보다는 공장이 활발하게 돌아갔다고 말했다. 그는 매년 6∼7월 생산량이 줄곤 했지만, 올해처럼 초과근무가 없거나 근무시간이 줄어든 적은 없었다고 부연했다. 다른 직원인 응우옌 티 투오이도 지난달에 주 4일만 근무하면서 월급이 절반으로 깎였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감원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회사가 이에 대해 공식적으로 발표한 적은 없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한 직원은 현재 국제 상황에 맞추기 위해 근무시간이 줄어들긴 했어도 감원은 없을 것으로 본다면서 곧 정상적인 상황으로 돌아갈 수 있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로이터는 베트남공장의 생산량 감소분이 한국이나 인도 등 다른 공장으로 이전됐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베트남 공장의 스마트폰 연간 생산목표를 줄이는 것을 논의한 바 없다고 로이터에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타이응우옌 공장은 연간 1억대 규모의 스마트폰 생산능력을 가지고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7000만대였다.

한편 베트남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의 핵심기지 중 하나로 꼽는 곳이다. 이 부회장은 2020년 2년 만에 베트남 현장을 방문해 베트남 임직원들에게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어떤 큰 변화가 닥치더라도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실력을 키우자.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아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go to top
full logo
광고없이 필요한 뉴스만
쏙쏙 추천받아보세요!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