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권성동 "금투세는 서민 돼지저금통 깨뜨리는 냉혹한 법"
머니투데이15일 전
thumbnail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통령실의 'MBC 전용기 탑승 불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금투세(금융투자소득세)에 대해 "서민의 돼지저금통을 깨버리는 냉혹한 법"이라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금투세 유예촉구 긴급토론회'에서 "1400만명의 주식투자자가 금투세 강행에 따른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이와 같은 불안감이 최근 주가 하락 요인 중 하나"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권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은 금투세를 강행하려고 한다. 시대를 역행하는 것"이라면서 "고래를 잡으려다 개미만 잡아버리는 '개미눈물법'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금투세 강행으로 주식시장이 폭락하면 원래 기대했던 세수효과도 얻을 수 없다"며 "적어도 현시점에서 금투세 도입은 주식투자자와 기업, 정부가 모두 손해를 보는 어리석은 결정이다. 일단 유예부터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징벌주의에 기반한 세금 정책은 단견"이라면서 "임대차3법을 비롯한 지난 정부의 부동산 정책도 징벌주의로 일관하다 결국 실패했다. 세금 제도는 경제에 곧바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신중을 거듭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식시장은 국민과 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상생의 공간"이라면서 "정부와 정당은 주식시장의 투자 유인을 가로막지 않으면서, 공정하고 효율적 제도를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