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고민정 “尹心 무서워…나경원·이준석 잘려나가는 모습 참혹”
서울신문13일 전
“유승민 등 尹과 함께하지 않는 이들 잘려나가”

“김기현 ‘女 민방위 훈련’ 법안 추진은 ‘이대남’ 어필”
thumbnail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언론자유특별위원회 긴급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21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최고위원이 최근 나경원 전 의원을 향한 대통령실과 여당 의원들의 파상공세와 관련해 “‘참 윤심(尹心)이 무섭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고 최고위원은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상황을 어떻게 보고 있느냐’는 질문에 “다양한 목소리가 존재해야 되는데 윤 대통령과 함께 하지 않는 사람들은 다 잘려나가고 있는 모습이 참 잔혹해보이더라”며 유승민 전 의원과 이준석 전 대표, 나 전 의원을 차례로 거론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과연 국민의힘에 옳은 방향일 것인가. 그쪽이 다양한 목소리가 사그라들고 오로지 윤 대통령의 목소리만 살아남는 당이 된다면 저희 야당로서는 나쁘지 않다. 그러나 대한민국 정치로서는 후퇴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민방위 훈련을 여성도 받도록 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정치를 너무 단순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고 최고위원은 “민방위에 대한 발상의 시작은 아마 ‘이태원 참사’ 등으로 인해서 ‘생존에 대한 방어, 지식을 여성들도 가져야 한다. 그러니 그런 훈련을 받아라’ 이런 것 아니겠냐”며 “충분히 정규 교육과정에서도 넣을 수 있는 영역”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학교 혹은 사내 어디에서든 방법이 없지 않은데 그것을 민방위로 풀어내는 것을 보면 결국은 20대 남성들에게 어필하려는, 자신의 당권을 잡기 위해 급히 내세운 것”이라며 “동의를 얻기는 좀 어려울 것”이라고 봤다.

李대표 檢 출석엔 “검찰공화국이니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오는 28일 검찰에 출석하기로 한 데 대해서는 “검찰공화국이니까 마음대로 다하겠다는 심산”이라며 “과연 검찰이 제대로 된 수사를 하고 있는가 여전히 의심스러울 수밖에 없고 과도하다는 생각이 여전히 들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왜 김건희 여사에 대한 수사는 안 하는지에 대해서 정말 가는 곳마다 수십 번, 수백 번을 얘기하고 있지만 꼼짝도 하지 않고 있다. 이게 무슨 공정한 검찰이냐”며 “검찰이 미리 정해놓고 아직 소환 조사를 해보지도 않고 ‘이틀을 할 수도 있다’ 이게 말이나 되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검찰은 선출된 권력이 아니기 때문에 ‘그래, 국민의 여론이 무엇이든 난 상관없어, 어차피 나의 뒤에는 다른 사람들이 있으니까’라는 그런 든든함을 가지고 지금 계속 질러대는 거 같다”며 “결국은 그 뒤에 있는 사람들이 거기에 대해서 심판받게 될 날이 올 거라고 생각한다”고 경고했다.

이보희 기자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