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전여옥 폭탄발언 “민주당, 아무 생각 없어…그저 尹 흠잡아 끌어내리려 해”
디지털타임스9일 전
thumbnail
전여옥 전 국회의원.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민주당은 아무 생각이 없다. 그저 윤석열 대통령을 흠잡아 끌어내리려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전여옥 전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러면 이재명 감옥 안 갈수도? '불임정당 민주당' 만든 문재인도 '나는 자연인이다'라고 하며 '신간소개', '회썰기 신공' 보여줄 수도? 민주당과 좌파가 바라는 것 오로지 이것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 전 의원은 "'민주당=감옥안가는 것, 좌파=떡고물 생계 잇는 것. 이번 윤석열 대통령이 귓속말 한 것을 갖고 '외교 참사'니 '국격 추락'이니 떠들어대는 이들 보라"며 "다 죄지은 이들, 남의 돈으로 생계 해결해온 '공적 기생충' 급"이라고 일부 민주당 의원을 힐난했다.

그는 "문제의 윤석열 대통령 중얼거림, 저도 열댓 번 돌려봤는데 도저히 모르겠다. 이런 사안은요~ 대통령실도 그냥 씩 웃으며 '그것은 사담인데, 굳이 대응을?'하면 됐다"면서 "사나운 들개처럼 온갖 좌파 언론이 달려들었다. 그런데 들개는 만만한 사람을 골라서 달려든다"고 주장했다.

이어 "겁내고 도망가면 더 짖어대고 마침내 살을 물어뜯는다. 그럴 때는 맞서야 한다. 도망가지 말고 마주서서 개의 두 눈을 똑바로 쳐다봐야 한다"며 "즉 강하게 나가면 꼬리 내리고 미친개라도 도망간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 부주의했지만 잘못한 것은 없다. 김건희 여사도 이번 순방 최선을 다했다"면서 "김어준과 황희두, '검은 베일은 로열패밀리만 쓴다'고 그야말로 혹세무민을 해서 시민단체에 고발당했다"고 방송인 김어준씨와 황희두 노무현 재단 이사의 허위사실 유포를 비판하기도 했다.

전 전 의원은 "좌파들의 사대주의 근성, 끝내줍니다. 공산당 '계급 조직 체계'를 원래 카톨릭과 서양 왕족에서 따왔다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라며 "좌파들 출신과 속성, 이번에 다 들통났다. 김건희 여사가 '서양 왕족들 쓰는 검은 베일 쓰면 불경'이라고 떠든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그렇게 '로열'이 대단하면 왜 우리 '조선왕족' 의례에는 입 꾹 닫나. 이번에 정호연씨가 '에미상'에서 첩지를 달다. 첩지란 '조선시대 왕비를 비롯한 내외 명부가 신분에 맞게 치장한 장신구'다. 좌파들 공부 안 하고 무식한 건 알지만 '사대주의'에 쩔어도 너무 쩔었죠"라고 비꼬아 직격했다.

끝으로 전 전 의원은 "대통령실이 굳이 입 섞을 필요도 없었는데 '이XX들은 민주당'이라고 김은혜 수석이 말을 했다"면서 "그러자 이재명, 박홍근, 정청래가 '그럼 우리가 이XX들이냐?'고 했단다. 이 나라 국민들 답변 나왔다. '아니, 그건 너무 과분해~' 그 이상이죠 ㅋㅋ"이라고 조롱했다.
thumbnail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앞서 전날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이 미국 뉴욕 방문 일정 수행 중 포착된 영상에서 막말을 한 대상이 우리나라 야당이라고 해명한 대통령실을 향해 "거짓말은 막말 외교참사보다 더 나쁜, 국민이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며 "굴욕과 빈손 외교도 모자라 욕설 파문으로 국격을 깎아내리더니 급기야 거짓 해명으로 국민을 분노하게 한다"고 비판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실 해명이 알려지자 국민들은 밤 사이 회담 욕설 영상을 듣고 또 들으며 기막혀 한다"며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며 청력 시험하고 있다는 질타가 온라인상 가득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막말 외교 참사는 대한민국이 수십년간 국제무대에 쌓은 신뢰를 무너뜨릴 심각한 사안으로 단순 망신을 넘어 한미동맹 뿐만 아니라 국제외교 무대서 대한민국의 국격과 신뢰를 걱정해야할 판"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은 이번 외교 참사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하고 국제망신을 자초한 것에 대해 국민께 직접 사과해야 한다"며 "외교라인과 김은혜 홍보수석도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순방과 관련해 이루 다 헤아릴 수 없는 오류와 참사로 대한민국의 국격을 훼손한 박진 외교부 장관의 무능을 돌이키기 어렵다"며 "경질하지 않으면 반드시 국회에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go to top
full logo
광고없이 필요한 뉴스만
쏙쏙 추천받아보세요!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