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죽음의 급식실 그만" 학교 비정규노동자 3만명, 서울 총파업대회
오마이뉴스15일 전
thumbnail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급식실 조합원이 지난 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본관 계단에서 열린 학교급식실 폐암 산재 대책 마련과 노동환경 개선 예산 편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2.11.8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3만여 명이 25일 오후 1시께 서울 여의대로 등에서 총파업 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파업 참여 인원은 주최 측 추산 최대 8만여 명이다.

전국 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아래 연대회의)는 정규직과의 임금 차별 해소와 급식실 폐암 종합대책 마련 등을 주장하며 오늘 하루 파업을 벌인다.

연대회의는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과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교육공무직본부, 전국여성노동조합 노조 등 3개 노조로 구성됐다. 현재 교육당국과 임금교섭을 벌이고 있다.

박성식 교육공무직 본부 정책국장은 25일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파업참여 인원은 8만여 명으로 예상되고, 이 중 총파업 대회에 3명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10만 조합원 중 86%가 파업 찬반 투표에서 찬성했고, 이 정도면 통상적으로 8만여 명이 실제 파업에 참여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파업은 투쟁의 시작"이라며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으면 12월에는 각지역별 총력투쟁을 할 것이고, 이어 사상 최초 신학기 총파업을 단행하겠다"는 결의를 밝혔다.

연대회의 요구사항은 ▲차별 없는 비정규직 임금체계 마련과 ▲폐암 산재 사망 대책 마련, ▲지방교육재정 감축 반대 등이다.

연대회의는 지난 22일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에서 "2018년 첫 폐암 산재 이후 5명의 학교급식 노동자가 세상을 떠났으며, 수많은 동료가 폐암과 폐질환으로 투병하고 있다"며 "죽음의 급식실, 천천히 벌어지는 참사를 더 이상 견딜 수 없어 총파업에 나선다"고 설명했다.

또한 "교육당국이 교섭에서 실질임금 삭감을 시도하고 있는 등 비정규직 차별을 방치하고, 저임금을 고착시키려는 교육 당국의 행태는 참담하기 그지없다"면서 "물가폭등 시대에 1%대의 임금인상안으로 비정규직을 우롱하는 정부와 교육감을 강력하게 규탄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학교 비정규직은 전국에 19만 명이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이 중 연대회의 조합원은 전국 10만 명 정도로 급식실 노동자가 전체의 40% 정도로 가장 많다.

한편, 연대회의가 하루 총파업을 벌이자 교육부와 각 시·도 교육청은 대체 급식과 단축수업을 결정했다.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