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강제추행 혐의 '깐부' 오영수, 연극 하차에 광고 송출도 중단
한국일보15일 전
thumbnail
배우 오영수. 넷플릭스 제공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배우 오영수(78)의 정부 광고 송출이 중단되고 지방 연극 공연 출연도 사실상 취소됐다. 오영수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서 '깐부 할아버지'로 유명해진 배우다.

25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오영수가 출연한 정부의 규제혁신 광고 송출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문체부 관계자는 "지난 14일부터 한 달간 광고 송출을 예정했는데 광고가 배포된 유관기관에 오늘 송출 중단을 요청했다"면서 "출연료 반납 등 그에 따른 후속 조치는 수사상황과 계약서 내용을 검토해 절차에 따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문체부는 오영수를 기용해 제작한 정부 규제혁신 광고를 인터넷과 텔레비전 방송, 옥외 전광판 등을 통해 송출해왔다. 그러나 이날 오영수의 불구속기소 보도에 '규제정보포털' 홈페이지에선 '배우 오영수, 규제혁신을 말하다' 동영상, '배우 오영수, 규제혁신을 말하다' 보도자료, '배우 오영수, 규제혁신을 말하다' 뉴스레터가 모두 사라졌다.

오영수가 출연한 연극의 지방 공연도 캐스팅이 사실상 취소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6일부터 이달 13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 연극 '러브레터'에 출연했던 그는 내년 1월 14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공연에도 출연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주최 측인 전주MBC는 오영수와 관련한 보도를 접한 뒤 제작사 파크컴퍼니에 캐스팅을 바꿔 달라고 요구했고, 제작사 측도 캐스팅 변경 등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24일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2부는 오영수가 2017년 중순 한 A씨의 신체를 부적절하게 접촉한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지난해 12월 A씨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1차 수사를 통해 올해 2월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으나, 검찰의 보완수사 요청을 받고 추가 조사를 진행한 끝에 4월 최종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A씨 측 이의신청으로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다시 수사를 진행해 오영수에 대한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그를 재판에 넘겼다. 검찰 조사에서 오영수는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