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나도 단식 해봤는데"…이재명 "이런 걸음하게 해 죄송"(종합)

아시아경제13일 전
문 전 대통령, 이재명 대표 문병

"길게 싸워야"…단식 중단 권유

"주변서 단식 그만두게 해야" 당부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병원에 입원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빨리 기운을 차려서 싸우는 게 필요한 시기"라며 단식 중단을 권유했다.
thumbnail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을 방문해 입원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이 대표가 입원한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을 찾아 20여 분간 이 대표를 문병했다. 이 대표는 단식 19일째인 전날 몸 상태가 악화해 국회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가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으로 옮겨졌다.

민주당 천준호 당 대표 비서실장과 서영교 최고위원, 박홍근 전 원내대표, 윤건영 의원 등의 안내를 받아 병실로 이동한 문 전 대통령은 이 대표의 손을 잡고 위로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014년 세월호 특별법 처리를 촉구하며 단식한 경험을 이야기하며 "내가 열흘 단식할 때 힘들었는데, (단식한 지) 20일이니 얼마나 힘들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단식의 결기는 충분히 보였고, 길게 싸워나가야 한다"며 "국면이 달라지기도 했으니 빨리 기운을 차려서 싸우는 게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thumbnail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그러면서 "이제는 이 대표 혼자 몸이 아니고, 많은 사람이 함께 아파하고, 안타까워하고, 다시 일어서기를 바란다는 걸 늘 생각하라"고 덧붙였다.

문 전 대통령은 천 실장과 병원장에게 이 대표의 상태를 물으며 "이럴 때일수록 주변에서 단식을 그만두게 해야 된다"라고도 했다.

이에 이 대표는 "잘 알겠습니다"라고만 대답하고 단식을 중단하겠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고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이 병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thumbnail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 대표는 "세상이 망가지는 것 같고, 끝없이 떨어지는 나락 같아 단식을 할 수밖에 없었다"며 "이런 걸음까지 하시게 해서 죄송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한편 문 전 대통령의 병원 방문에 맞춰 이 대표 지지자로 보이는 시민은 손팻말을 들고 '문재인 출당'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그러자 민주당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이 대표가 이 같은 행태를 강하게 비판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문 전 대통령은 당의 큰 어른"이라며 "민주당이 하나로 단결해 적과 싸워야 할 지금 나침반 같은 역할을 해주시는데, 민주당 지지자라면서 어찌 비난하는가"라고 지적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댓글
로그인하고 댓글을 작성하세요
로그인
profile img
익명
아직 댓글이 없어요. 첫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보는건 어떠세요?
go to top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