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국민의힘, 이재명 조준…"'거짓말의 성' 무너지기 직전"
SBS15일 전
thumbnail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공식 수사 대상에 오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전날 검찰이 이 대표와 주변인 계좌 추적에 나선 사실이 알려지고, '대장동 일당'의 폭로가 연일 이어지는 등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가 점차 수면 위로 올라오는 것을 고리로 대표직 사퇴와 수사 협조 압박 강도를 더욱 끌어올린 모양새입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대표가 핵심 몸통으로 지목된 '대장동 게이트' 관련자들이 사건 정황에 대한 구체적인 진술을 쏟아내고 있다"며 "결국 '대장동 그분'이 이 대표일 수 있다는 방향으로 사건 핵심 관련자들의 진술과 물증이 흘러가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양 수석대변인은 "'심판의 날'이 다가오는 가운데 이 대표의 침묵은 길어졌다"며 "'대장동 게이트'를 은폐하기 위해 쌓아 올렸던 '거짓말의 성'이 무너지기 직전의 전조현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의 계좌 추적을 언급, "이 대표의 통장에 대장동 일당의 검은돈이 흘러갔을 가능성에 대한 조사"라고 말했습니다.

성 의장은 이어 "최측근이 구속되고 자신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상황에도 민주당 뒤에 숨어 묵묵부답하는 태도가 전 대권후보이자 당 대표다운 것인가"라며 "이 대표가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떳떳하게 검찰 수사에 응하고, '1원이라도 받았으면 모든 공직 내려놓겠다'고 한 본인의 말을 지키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이 대표 최측근인 정진상 정무조정실장의 구속적부심 청구가 기각된 사실을 거론, "그 부패자금 저수지에 넣어뒀던 거액의 돈이 수시로 흘러나와 이재명을 위해 쓰였는데, '나는 모르는 일'이라는 이 대표의 변명을 믿으라는 것은 허무맹랑한 무당의 말을 믿으라는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숨바꼭질은 이미 끝났다. 이 대표가 숨을 곳은 지구 그 어디에도 없다"며 "권력과 음모로 진실을 숨길 수 있을 것이라는 구차한 미련을 이제는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또 민주당 대변인인 김의겸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을 상대로 제기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거짓으로 드러난 것을 두고 김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의원을 그간 '흑석 선생'이라고 했는데, 이제는 '흑색 선생'으로 바꿔 불러야 한다는 주문이 나온다"며 "공당 대변인이 몇 차례나 이런 일이 되풀이되는데도 대변인을 그대로 두는 민주당도 이해가 안 간다"고 비판했습니다.

임이자 의원도 "(민주당) 당 대표와 최고위원, 대변인 모두 거짓말쟁이"라며 "대한민국의 국격을 손상하고,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의 인격을 모독한 김 의원은 하루빨리 자진사퇴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