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언론단체 대표, "언론자유 해법모색" 윤석열 대통령 면담 요청
미디어오늘15일 전
thumbnail
▲지난 6월 출근길 질의응답을 진행 중인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보복성 취재제한’만 남긴 윤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을 전후로 정부여당 차원의 파상적인 언론탄압 공세가 계속되며 이윽고 언론인 살해 협박까지 등장한 가운데, 언론현업6단체 대표들이 사태 해결을 위해 윤석열 대통령과의 공식 면담을 요청했다. ‘MBC 기자 전용기 탑승 불허’ 이후 언론현업단체들이 지난 14일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과 김은혜 홍보수석을 형법상 직권남용죄로 고발하고, 대통령실은 MBC 기자의 징계를 시사한 상황에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윤창현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 김동훈 한국기자협회장, 양만희 방송기자연합회장, 나준영 한국영상기자협회장, 최지원 한국PD연합회장, 이종하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장은 25일 대통령실에 보낸 공식 면담 요청서에서 “우리 단체들의 공개적인 면담 요청은 대통령 흠집 내기나 보여주기식 이벤트가 아니다”라고 강조한 뒤 “현장에서 민주주의와 언론의 자유를 걱정하는 언론인들의 고민과 진심을 대통령께 직접 전하고 해법을 함께 모색하고자 면담을 공식 요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통령실 1층 로비에는 가림막이 등장하고 출근길 약식회견은 잠정 중단됐다”며 취재환경이 위축된 현 상황을 우려한 뒤 “(대통령은) 언론 보도 하나하나에 직접 책임을 따지는 일 말고, 추락하는 대한민국의 언론자유를 어떻게 구출할지, 공영방송을 둘러싼 독립성과 공정성 논란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현장의 언론인 대표들과 머리를 맞대주시기 바란다. 언론단체 대표들도 대통령의 생각과 말씀에 귀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면담 요청 기자회견에서 김동훈 한국기자협회장은 “(대통령실은) 등 뒤에 질문했다고 기자의 예의를 문제 삼고 (여당은) 기자의 슬리퍼를 문제 삼는다. 질문의 본질은 생각 안 하고 슬리퍼만 쳐다본다”고 비판한 뒤 “그 기자는 지금 테러와 살해 위협을 받고 있다. 경찰이 아니면 출‧퇴근도 못 할 지경”이라며 우려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 출입기자들은 다음 타깃이 자기가 될까 걱정하고 있다. 이 상황이면 내년 국경없는기자회 언론자유지수에서 한국은 역대 최저기록을 세울 수도 있다”고 밝혔다.

윤창현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은 “진영논리 뒤에 숨어, 여기 있는 현업단체들을 ‘친親민주당‧좌파’라는 프레임에 가두고 공격해서 자신들의 주장을 정당화하려는 저열한 방식으로는 지금의 문제를 풀 수 없다”고 정부여당을 비판한 뒤 “이제는 당사자들이 허심탄회하게 마주 앉을 시간”이라며 윤 대통령을 향해 “진영을 뛰어넘어 지도자다운 포용력으로 헌법 가치인 언론자유를 보장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는 면담에 응해달라. 그것이 국익을 걱정하는 대통령의 자세”라고 당부했다.

언론현업6단체는 이날 면담 요청서에서 “여당 정치인들은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 여론의 확산 책임을 ‘언론 탓’으로 돌리기 시작했다. 집권여당 책임자들 입에서 MBC 민영화, YTN 민영화, TBS 폐지라는 극단적 주장이 쏟아져 나온다”며 “공영방송은 다시 정치 권력의 먹잇감으로 전락했고 우리가 그토록 끊어내고자 한 언론탄압‧언론장악 논란이 본격화됐다. 9월 대통령의 미국 방문 발언 보도를 둘러싼 대통령과 대통령실, 여당의 대응은 수많은 언론인들이 언론자유 수호 전선에 나서게 만들었다”고 우려했다.

이어 최근 국제기자연맹과 국경없는기자회가 한국의 언론자유 위축을 우려하는 성명을 낸 사실을 두고 “일각에서는 이 역시 특정 단체의 목소리만 들은 입장이라고 폄하하는데 그건 국제기자연맹과 국경없는기자회의 위상과 역할을 잘 모르고 하는 소리”라며 심각성을 강조했다. 나아가 “대통령은 문제의 본질을 ‘언론 자유’가 아니라 대통령과 비판적인 언론 간의 진영 대결로 몰아가는 주변 참모들의 조언을 배격해야 한다”면서 “그것은 윤석열 정부가 강조한 국민통합을 저해하는 일이고 ‘자유’의 핵심적 가치를 부정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