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나사 빠진 與, 재판부 기피로 이준석 도와” 내부비판
서울신문10일 전
하태경 “윤리위가 당 혼란 주범”

새 원내대변인에 김미애·장동혁
thumbnail
▲ 정진석(오른쪽)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김명국 기자
국민의힘이 ‘정진석·주호영 투톱’ 체제 안착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이준석 전 대표가 제기한 가처분 대응 전략에 대한 내부 비판이 고조되고 있다.

김재원 전 최고위원은 지난 21일 CBS에서 국민의힘이 가처분 사건 담당 재판부를 바꿔 달라고 요청했다가 법원으로부터 사실상 거부당한 것에 대해 “이 전 대표를 뒤에서 돕는 분들이 많이 계시다”고 비꼬았다. 김 전 최고위원은 “되지도 않을 일을 시작했다”며 “저는 가처분 인용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생각하지만, 일반 국민이 보기에는 ‘국민의힘이 쓸데없는 일을 벌여 놓고 자신이 없으니까 저렇게 자꾸 뭐 당사자 적격이 없다, 재판부 바꿔 달라. 그렇게 하는구나’라는 인상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또 “당이 나사가 하나 빠진 것 같다. 최근에 원내대표 선거하는 과정부터 또 소송에 응하는 과정, (이 전 대표 징계를 위한) 윤리위원회를 급작스럽게 여는 것조차도”라며 “부랴부랴 (윤리위) 열어서 이 전 대표를 또 도와주셨다. 이런 것이 뭔가 나사가 빠져도 많이 빠져서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 것 아닌가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반면 하태경 의원은 22일 CBS에서 윤리위를 향해 “사실 윤리위가 우리 당 혼란의 주범”이라며 “경찰 기소 전에 이런 무리한 징계를 감행해서 가처분 이런 게 지속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윤리위가 이 전 대표의 ‘해당 행위 발언’ 징계를 예고한 데 대해선 “우리 정당이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소중한 국정이념인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노동당 윤리위도 아니고”라고 비꼬았다.

한편 주호영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를 열어 원내지도부 인선을 완료했다. 전임 원내부대표단을 대부분 유임하고 신임 원내대변인에 초선의 김미애(부산 해운대을), 장동혁(충남 보령·서천) 의원을 임명했다. 대구·경북(TK) 편중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지역 안배에 신경 쓴 것으로 보인다. 주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당 안팎의 사정이 어렵다. 이럴 때일수록 전부 합심해 차분하게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비대위 대변인으로 김병민·김행 비대위원을 임명했다.

손지은 기자
go to top
full logo
광고없이 필요한 뉴스만
쏙쏙 추천받아보세요!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