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무서운 10대들'…인천 모텔서 40대 男 집단 폭행 장면 찍어 영상 유포까지
매일신문13일 전
thumbnail
인천의 한 모텔에서 40대 남성을 집단으로 폭행하고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힌 10대 일당은 구타 장면까지 촬영해 유포한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강도상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군 등 10대 남성 2명을 구속, B군 등 10대 남녀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군 일당은 지난 17일 오전 10시 48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한 모텔에서 40대 남성 C씨를 둔기로 때려 다치게 하고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또 당시 C씨를 폭행하는 장면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뒤 온라인 상에 유포한 혐의도 있다.

해당 영상에는 A군 등이 계단에서 뛰어 내려와 C씨를 발로 차거나 소화기를 집어던지는 등 폭행하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 당일 "누가 맞으며 비는 소리가 들린다"는 모텔 투숙객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일대를 순찰한 끝에 용의자와 인상착의가 비슷한 A군을 먼저 긴급체포했다.

또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공범을 추적해 B군 등 다른 10대 청소년 7명을 차례로 붙잡았다.

경찰조사에서 A군 무리 가운데 일부는 가출한 청소년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C씨를 모텔로 불러낸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집단 구타에 가담한 A군 일당의 신상이 온라인 상에서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다.

이날 온라인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인천 모텔 폭행사건의 주동자들이라며 청소년 7명의 생일과 이름 등이 확인 없이 퍼지고 있다.

이 가운데는 2011년생 초등학생도 있었다.



Copyright ⓒ MAEIL, All right reserved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