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김건희 베일’ 엉터리 저격했다가… 김어준·황희두 고발당했다
이데일리10일 전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하며 ‘검은 베일(veil)’이 달린 모자를 착용한 것과 관련, 허위사실을 주장한 방송인 김어준씨와 황희두 노무현 재단 이사가 경찰에 고발당했다.
thumbnail
22일 시민단체 대안연대는 “김씨와 황 이사의 발언은 형법 제307조 제2항의 ‘허위사실의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라며 경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김 여사가 장례식에 참석할 당시 착용한 모자를 두고 ‘왕실 로열패밀리들만 쓰는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김씨는 지난 20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 여사가) 모자를 쓰셨더라. 망사포가 달린 걸 썼던데, 영국 로열 장례식에 전통이 있다”라며 “로열패밀리의 여성들만 망사를 쓰는 거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래서 장례식에 참석한 다른 나라 여성들을 보면 검의 모자를 써도 베일을 안 한다. 로열패밀리 장례식에서는 로열패밀리만 하는 거다. 적어도 영국에서는 그렇다. 모르시는 것 같아서 알려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황 이사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건희씨의 망사모자는 왕실 로열패밀리들만 착용하는 아이템이라는데… 재클린(케네디 부인) 따라 하려고 무리수를 참 많이 두는 거 같네요”라고 했다.
thumbnail
그러나 이들의 주장과 달리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한 다수의 여성은 김 여사와 비슷한 검은 베일이 달린 모자를 착용했다. 이날 카메라에는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부인 소피 그레고어 여사를 비롯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부인 브리지트 여사,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의 부인 미셸리 여사 등이 베일이 달린 모자를 쓰고 장례식장에 참석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대통령실은 “영국 왕실은 장례식에 참석하는 영부인의 드레스 코드로 검은 모자를 착용해 줄 것을 당부하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보냈다”라며 “이에 김 여사가 검은색 구두와 여성 정장에 망사 베일을 두른 모자를 착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논란이 일자 황 이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잘못을 시인했다. 그는 “며칠 전, 뉴스공장 및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접하고 제 SNS를 통해 ‘김건희 씨의 망사 모자는 왕실 로열패밀리들만 착용하는 아이템이라는데’라는 주장을 했지만 알고 보니 이는 정확한 사실이 아니었다. 모닝 베일은 왕족에게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고 한다”라며 “부정확한 글로 혼돈을 드려 죄송하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소식 전하겠다”라고 사과했다.

이에 대안연대는 “김씨나 황 이사의 발언은 진실한 사실도 아니고, 특정 정파를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해 법적, 행정적 조치를 받은 바 있는 두 사람의 과거 행적을 볼 때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대통령 배우자인 김 여사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고의로 발언했다고 판단된다”라고 지적했다.
thumbnail
이와 관련, 이종배 서울시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은 23일 오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씨가 뉴스공장 방송에서 김 여사 베일 모자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강력한 법정 제재를 해달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접수했다”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김씨의 단 몇 마디 허위사실 유포로 인해 사회적으로 큰 혼란이 발생했고 성공적 외교에 집중해야 할 대통령실은 김씨의 허위 방송에 대응해야 하는 참담한 상황이 발생했다”라며 “김씨는 유독 김 여사에 집착하며 쥴리, 디올, 망사모자 등 끊임없이 허위사실로 조롱하고 비아냥거리며 김 여사를 인격살인하는 만행을 저지르고 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TBS는 진실을 방송해야 할 절대적 의무가 있는 공영방송국이다. 하지만 김씨는 방송에서 끊임없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고 이로 인한 인권침해, 사회 혼란 등 그 피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하다”라며 “수년째 거짓 음해 방송을 할 수 있는 이유는 솜방망이 처분 때문이므로 방심위는 이번만큼은 최고 수위의 법정 제재를 내려주시기를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go to top
full logo
광고없이 필요한 뉴스만
쏙쏙 추천받아보세요!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