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진중권 “펠로시가 명나라 사신이냐…尹통화, 신의 한수”
국민일보10일 전
thumbnail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동언론 발표를 통해 김진표 국회의장과의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달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를 만난 윤석열 대통령.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방한 당시 우리 측 영접이 없었던 것을 두고 ‘외교 결례’ 논란이 빚어진 데 대해 의전할 필요가 없었다는 입장을 내놨다.

진 전 교수는 4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서 “펠로시 의장이 무슨 (조선시대 칙사) 청나라, 명나라 사신이냐”면서 “펠로시를 우리가 초청한 것도 아니고, 미국 정부의 메시지를 들고 온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의전도 우리가 ‘해 줄까’라고 했는데 ‘안 해도 돼’라고 답해 끝난 문제”라며 “의전 문제를 탓한다고 하면 국회를 탓해야 한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과 만나지 않은 것에 대해선 “휴가 중인데 어떻게 만나냐”면서 “그래도 만나야 된다는 여론이 있으니, 결국 전화 통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화통화를 한 건) 신의 한 수였다”면서 “내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만나주기도 뭐한 상황에서 묘법, 묘책을 찾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thumbnail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
앞서 외교부는 펠로시 의장에 대한 의전 결례가 있었다는 지적에 “외국 국회의장 등 의회 인사 방한에 대해서는 통상 행정부 인사가 영접을 나가지 않는다”고 밝혔다.

안은주 외교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펠로시 의장의 카운터파트는 기본적으로 국회의장이며, 이번 방한도 기본적으로 한미 의회 교류의 일환”이라며 “1997년도 깅그리치 하원의장 방한 시에는 물론 최근 다른 나라 국회의장이 방한했을 때도 행정부의 영접 인사는 없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펠로시 의장 및 의회 대표단과 40분간 통화했다. 펠로시 의장은 방한을 마친 이후 성명을 내고 “(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2만8000명의 미군과 가족에 대한 한국의 환대에 대해 윤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했다”며 “대표단 의원들은 각각 윤 대통령에게 대화할 기회가 있었으며 통화에서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을 발전시키기 위해 지속해서 협력하자는 것이 강조됐다”고 전했다.

펠로시 의장은 4일 1박 2일간의 한국 방문을 마치고 의회 대표단과 함께 다음 순방지인 일본으로 향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 to top
full logo
광고없이 필요한 뉴스만
쏙쏙 추천받아보세요!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