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조명 설치 논란’ 장경태 “지금 한 분이 캄보디아行…진실 알고 싶어”
서울신문15일 전
thumbnail
▲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서울신문DB
김건희 여사의 캄보디아 심장병 어린이 집 방문을 놓고 ‘빈곤 포르노’, ‘조명 설치 등 사진 연출’ 의혹을 제기했다가 여권의 강력한 반발에 직면한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캄보디아 현지에 사람이 가있다고 밝혔다.

‘빈곤 포르노’, ‘조명 설치’ 의혹을 주장했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당한 장 의원은 25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지금 한 분이 캄보디아 현지에 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지로 간 사람이) 민주당(사람)이라고 표현하기는 좀 그렇지만 어찌 됐건 가서 (김 여사가 안은) 아동의 주거환경도 보고 (할 생각으로 갔다)”고 말했다.

당 차원이냐는 진행자의 물음에는 장 의원은 “개인적이다”고 선을 그은 뒤 “(캄보디아 아동의) 거주지를 알고 싶어 물었는데 현지 한국 대사관에서 안 알려주더라”고 했다.
thumbnail
▲ 선천성 심장질환 환아 찾은 김건희 여사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2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환아의 집을 찾아 건강 상태를 살피고 있다. 2022.11.12 대통령실 제공
진행자가 “만약 아동의 주소를 알려준다면 찾아가서 무엇을 확인하려고 그런 것인가”고 묻자 장 의원은 “구호활동을 영부인만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할 수 있는 것”이라며 “하다못해 제가 두루마리 휴지라도, 구호물품이라도 보내드릴 수 있는데 최소한의 정보도 알려주지 않고 있다”고 정부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물론 진실도 알고 싶다”고 덧붙였다. 다만 진행자가 “조명 있었는지 없었는지 이런 걸 말하는 것이냐”고 묻자 “구체적인 사실은 말씀 못 드린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장 의원은 지난 18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캄보디아 순방 당시 김 여사가 현지 심장병 아동의 집을 방문하며 사진 촬영을 위해 조명을 설치했다고 주장했다. 19일에는 SNS에서 “김 여사가 외교 순방에서 조명까지 설치했다는 점에서 국제적인 금기 사항을 깬 것”이라고 했다.

이범수 기자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