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붓어머니 살해 후 암매장한 40대 남성 구속…"도주 우려"

뉴스핌22일 전
[서울=뉴스핌] 조민교 기자 = 돈 문제로 다투던 의붓어머니를 살해하고 시신을 자신의 친아버지 고향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이 구속됐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양형권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3시께부터 살해 및 시체유기 혐의를 받는 배모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배씨는 지난달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의 의붓어머니 70대 이모씨 주거지에서 이씨와 금전 문제로 다투다가 살해한 뒤 경북 예천의 한 하천 갈대밭 주변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는다.
thumbnail
[사진=뉴스핌DB]
예천은 이씨가 사별한 전 남편이자 배씨의 친아버지 고향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지난 13일 동사무소 복지 담당 직원이 "이씨가 일주일째 연락이 안 된다"는 실종 신고를 받고 수사에 들어갔다.

이씨의 휴대전화를 확인한 결과 경북 예천에서 휴대전화가 꺼져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신고 이틀 만인 지난 15일 이씨의 통장에서 30만원이 인출된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이를 단순 실종 사건에서 살해 의심 사건으로 전환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용의자로 지목된 직후 휴대전화를 끄고 도주한 배씨를 실종 신고 나흘 만인 17일 경기도 수원의 한 모텔에서 체포했다.

경찰은 지난 18일 오전 경북 예천의 한 하천 일대 갈대밭에서 암매장된 이씨를 발견했다.

배씨는 이날 오후 2시20분쯤 법원의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자리에서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이어 "계획적인 범행이냐"고 범행 동기를 묻는 말에 배씨는 "갑자기 화가 났다"고 대답했다.

'돈 때문에 살해한 것이 맞느냐'고 묻자 그는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다. 법원에 가서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의붓어머니 명의 통장에서 30만원을 인출한 이유에 대해서는 "어머니가 전날 통장에서 돈을 찾아달라 해서 전부 다 뺐던 것"이라며 말을 흐렸다.

mkyo@newspim.com
댓글
로그인하고 댓글을 작성하세요
로그인
profile img
익명
아직 댓글이 없어요. 첫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보는건 어떠세요?
go to top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