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지난해 서울대·연대·고대생 1874명 자퇴…"의약학계열 진학 추정"
노컷뉴스13일 전
thumbnail
연합뉴스
연합뉴스

최근 3년간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자퇴생 중 이과생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종로학원이 대학알리미 공시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22년 공시된 이들 3개 대학의 자퇴생 1874명 중 75.8%인 1421명이 자연계열이었고, 인문계열은 24.2%인 453명이었다.

이들 대학의 자연계열 자퇴생 비율은 2020년에는 66.8%(총 1337명 중 893명), 2021년에는 71.1%(총 1542명 중 1096명)으로 점점 증가해 왔다.

대학별로는 서울대는 지난해 자퇴생 341명 중 자연계가 275명(80.6%)으로 인문계(66명)의 4.2배에 달했다. 연세대는 678명 중 493명(72.7%)이 자연계였으며, 고려대는 855명 중 653명(76.4%)이 자연계였다.

학과별로는 자연계열에서 연세대 공학계열 144명, 고려대 생명공학부 81명, 고려대 보건환경융합학부 61명, 고려대 생명과학부 54명, 연세대 이학계열 43명 순으로 자퇴생이 많았다.

인문계열은 고려대 경영학과 40명, 연세대 상경계열·언더우드학부 각 21명, 서울대 자유전공학부 20명, 연세대 인문계열 19명 순이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이들 대학의 자연계열 중도탈락학생 대부분은 반수 또는 재수를 통해 의약학계열 진학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된다"며 "인문계 또한 이과 전향을 통해 의약학계열 진학으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