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문자폭탄 던지던 `개딸`…조정훈 "만납시다" 제안엔 아무도 안 와
이데일리10일 전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강성 지지층인 이른바 ‘개딸’(개혁의 딸)과 조정훈 시대전환 대표의 만남이 결국 불발됐다. 조 대표가 민주당에서 추진 중인 ‘김건희 특검법’에 반대하면서 문자 폭탄 등에 시달리면서 ‘선(先) 만남’을 제안했지만 ‘개딸’들은 이를 거절했다. 조 대표는 ‘김건희 특검법’은 정쟁 유발의 계기가 될 것이라 규정하며 재차 반대 입장을 고수했다.
thumbnail
‘개딸’과의 갈등은 조 대표가 ‘김건희 특검법’ 법안 통과에 부정적 의사를 내비치면서다. 법안 통과를 위한 최후 수단인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위해선 조 대표의 찬성이 필수적이었으나 조 대표가 반대하면서 무용지물이 됐기 때문이다.

앞서 조 대표는 지난 14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도 최근 자신에게 쏟아지는 ‘개딸’들이 보낸 항의 문자를 보여주며 “선동 정치가들과 끝까지 싸워보고 싶다. 시민의 삶이 얼마나 바쁜데 이렇게 문자를 보내게 하는지 모르겠다”고 이들의 행태를 지적한 바 있다.

‘개딸’들의 항의가 사그라지지 않자, 조 의원은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장에서 여러분의 진짜 목소리를 들으려 한다. 오해가 있으면 오셔서 풀고, 궁금한 것이 있다면 내게 직접 답변을 들을 수 있다”며 공개 만남 제안을 한 것이다.
thumbnail
조 대표는 이들과 직접 만나기 위해 23일 오전 9시 30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시민과의 1대1 현장 간담회에 나섰다. 하지만 한 시간여가 지난 가운데 ‘개딸’로 일컫는 2040 여성들은 나타나지 않았다. 60대 이상 중년 남성 5명과 자신은 “개딸이 아니다”라고 소개한 여성 한 명만이 간담회에 참여해 조 대표와 이야기를 나눴다.

간담회에 참석한 80대 남성은 “윤석열 대통령과 이 대표 쌍방이 특검을 했으면 좋겠다”며 “얼마나 떳떳하지 못하면 못하겠느냐. 나 같으면 하라고 하겠다”며 “국민은 결백하고 선량한 사람들인데, 왜 정치인들은 ‘국민이 용서 않겠다’ 등의 발언을 하나. 국민은 안 팔았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의원은 이에 공감하며 양당의 행태를 ‘패거리 집단’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 편은 무조건 맞아야 하고, 저쪽 편은 무조건 틀려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다”고 지적했다.

한 70대 남성은 “민주당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할 때 보면 (위원의) 사·보임을 하고 그래서 그것은 좀 아니다, 이런 생각을 가졌다”며 민주당의 강행 처리 모습에 쓴소리를 이어갔다.

‘개딸’들이 모습을 보이지 않자 이에 쓴소리를 한 참석자도 있었다.

한 70대 남성은 조 의원에게 “일명 ‘개딸’들이라 칭하는데 2시간 정도 있었는데도 보이지 않는다”고 언급하자 조 의원은 “한 분이라도 나와주시리라고 아직도 기대하고 있다. 나의 뜻을 이해하셨으면 한 분이라도 이 자리에 오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한 남성은 “자기 이름과 신분을 떳떳이 밝히고 자기 말에 책임지는 사람만이 얘기할 수 있다”며 ‘개딸’의 행동에 직격을 가했다.

간담회 종료 직전 발언에 나서며 자신은 “개딸이 아니다”라고 소개한 한 여성은 “그들(‘개딸’)이 특검을 주장하는 것은 검찰 권력이 강해 힘의 균형이 맞지 않기 때문인데 언론을 통한 비판을 멈춰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조 대표는 “‘개딸’이 제 권력을 압도한다고 생각한다”며 여성의 주장에 반박했다.

조 대표는 마무리 발언에서 “특검을 반대하고 인터뷰에서의 발언 때문에 마음의 상처를 입은 분이 계신다면 사과드린다”면서도 “우리 사회에는 아직도 집단주의 행태가 남아 있다. 제가 그 (피해를 봤던) 사례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국가가 ‘좋은 나라’인지는 힘없는 사람이 어느 정도로 사는지, 목소리 없는 사람이 어느 정도로 말하는지를 보면 알 수 있다면서 ‘나라 생각하면서 정치하라, 중심 잡으면서 정치하라, 너의 발언이 뜻하지 않게 사람들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는 걸 명심하라’가 여러분의 오늘 말씀”이라고 역설했다.

조 대표는 “저에게 비판적인 지지자가 되어 달라”며 “누군가 천국을 만들어 준다고 약속하면 그 사람이 여러분에게 만들어주는 건 지옥뿐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thumbnail
go to top
full logo
광고없이 필요한 뉴스만
쏙쏙 추천받아보세요!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