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마약 늪에 빠진 한국`...메신저 앱으로 구매 투약한 20∼30대들
디지털타임스12일 전
메신저 앱으로 마약을 구매해 투약한 20~30대 직장인과 자영업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2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모(39)씨를 전날 구속 송치하고, 20∼30대 12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고씨는 지난해 10월 말부터 11월 초까지 필로폰 1.5g(90만원 상당)을 사들여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다른 12명도 같은 기간에 메신저 앱을 통해 필로폰, 대마 등을 구매한 후 투약한 혐의다.

이들은 광주·전남·부산·경기·강원 등 전국 각지에 거주하는 직장인이나 자영업자들로 확인됐다.

이들은 '직장에서 스트레스를 받아서', '장사가 안돼서' 등의 이유로 마약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메신저상에서 마약이 유통되는 흐름을 포착하고 추적해 이들을 검거했다.

경찰은 동종 전과가 있는 고씨를 구속 송치하는 한편 마약 유통책을 찾기 위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thumbnail
광주 남부경찰서 [연합뉴스]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