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한동훈 "내가 카르텔 중심? 진짜는 운동권"…이해찬에 응수
노컷뉴스10일 전
thumbnail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22일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가 회고록에서 자신을 '기득권 카르텔의 중심'이라고 표현한 것을 두고 "이 나라의 진짜 기득권 카르텔은 운동권 카르텔이라고 많은 국민들이 생각하실 것"이라고 응수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에 출석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저는 지난 20여 년간 부패 정치인이나 비리 재벌, 투기자본 깡패들과 손잡거나 두려워하지 않고 일관되게 국민 편에서 맞서 싸워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전날 출간된 자신의 회고록 '꿈이 모여 역사가 되다'에서 이재명 대표를 기득권 카르텔들이 공격했다며 "부유층과 기득권층 2세들이 차지한 검찰, 언론, 관료 집단"을 그 카르텔로 규정했다.

이 전 대표는 "전형적으로 한동훈 같은 인물이 그 카르텔의 중심"이라며 "강남3구 출신, 특목고 출신, SKY 대학 출신들이 공무원 사회 주류를 이루게 됐다"고 했다.

한 장관은 검찰이 윤석열 대통령 일가는 '봐주기 수사'를 한다는 취지의 이 전 대표 주장에는 "대통령 일가 사건은 이성윤(법무연수원 연구위원) 등 박범계·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체제에서 특수부를 동원해 수사한 것 아닌가. 그 당시 본인들이 정권을 잡고 있을 때였고, 대단히 무리하게 인사를 했었다는 비판도 많이 있었던 걸로 기억한다"고 맞받았다.
go to top
full logo
광고없이 필요한 뉴스만
쏙쏙 추천받아보세요!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