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서민 교수 폭탄발언 “슬슬 좌파가 무서워져…유리하다 싶으면 죽음마저 이용”
디지털타임스15일 전
thumbnail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노웅래 민주당 의원.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더불어민주당 등 일부 좌파 진영을 겨냥해 "좌파와의 싸움이 어려운 이유는 온갖 거짓말을 동원하는 것도 모자라 유리하다 싶으면 죽음마저 이용하기 때문"이라며 "슬슬 좌파가 무서워진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서민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죽음 이용 끝판왕'이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좌파는 죽음을 둘로 나눈다. 이용가치가 있는 죽음과 그렇지 않은 죽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서 교수는 "세월호와 이태원 참사가 전자의 예라면 제천화재, 이천 물류센터 화재 등 문재인 정권 치하에서 벌어진 각종 참사와 서해에서 일어난 공무원의 죽음과 천안함 사건 등 북에 의해 저질러진 죽음은 후자의 예"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래서 좌파는 전자에 대해선 애도와 더불어 책임규명을 외치지만 후자는 철저히 함구한다"며 "자기편의 자O 역시 이용가치가 있는 죽음이다. 2009년 실정으로 정권을 잃고 실의에 빠져있던 좌파는 뇌물 혐의로 수사를 받던 노무현의 자O을 계기로 반격에 성공했고, 결국 노무현 신격화와 정권 탈취를 모두 이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원순의 죽음도 하마터면 골로 갈 뻔한 상황을 반전시킨, 좌파 기준 거룩한 희생"이라면서 "더 소름 돋는 건 그들이 자기 부모의 죽음도 이용한다는 것이다. 자택서 나온 현금뭉치의 출처를 모친상 조의금이라고 우기는 이재명은 장롱서 나온 돈이 부친상 조의금이라 우기는 노웅래의 판박이"라고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노웅래 의원을 싸잡아 저격했다.

끝으로 서 교수는 "다음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다수당이 돼서 죽음 이용 방지법이라도 만들어야지 않을까 싶다"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thumbnail
검찰 로고.
정치권 및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강백신)는 최근 법원으로부터 이 대표와 가족 등의 계좌 추적을 위한 영장을 발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계좌 추적은 이 대표와 주변인 간 자금 흐름 등을 조사하기 위한 조치다.

수사팀은 전날에는 김씨의 법인카드 의혹을 제기했던 공익신고자 A씨를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지난해 6월 이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전 경기도청 5급 공무원 배모씨가 이 대표 자택에서 현금이 든 종이가방을 들고나오는 장면을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씨는 이 돈을 이 대표 통장에 입금하면서 자신에게 '1~2억원 쯤 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이 대표 자택에서 통장으로 입금된 1억5000만원의 현금 출처는 2020·2021년 재산신고를 해 공직자 재산신고서에 명시돼 있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공보국은 "이 대표는 지난해 6월 28일 대선 경선을 위한 선거기탁금, 경선사무실 임차 등 2억 7000여만원의 처리를 위해 당시 보유하던 현금을 평소 거래하던 도청 농협 계좌에 입금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2019년 3월 20일 1억 5000만원, 2019년 10월 25일 5000만원 상당의 본인 명의의 농협통장 예금인출과 2020년 3월 13일 모친상 조의금 등으로 해당 현금을 보유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받은 돈이라는 검찰의 의혹 제기는 성립 불가능하고 이 대표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악의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