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이재명 "내 계좌 털다 닳아 없어져…檢, 쇼하지 말고 수사하라" 직언
이데일리15일 전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검찰이 이 대표의 자택에 있던 1억5000만원의 현금을 놓고 대장동 사건과 연관이 있을 것이라고 의심하고 있는 등 지속적으로 계좌를 추적하는 것에 대해 “검찰은 창작 능력도 문제지만 연기력도 형편없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thumbnail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이미 재산신고도 명확히 했고 출처도 밝혔는데 이제와서 마치 그것이 문제가 있는 것인 양 말하는 것은 쇼”라고 질책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내 계좌와 가족들의 계좌는 얼마든지 확인하라’고 공개 발언을 했다”며 “그것을 근거로 수차례 가족들의 계좌를 검찰이 확인했고 계좌를 확인했다는 금융기관 통보서가 계속 쌓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연기도 적절히 해야지. 연기 능력도 엉망인데다가 이런 식으로 털다 털다 보면 계좌 다 닳아 없질 것 같다”며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야 되겠나”라고 쏘아붙였다.

이 대표는 “수사는 기본적으로 밀행, 조용히 해야 한다”며 “그것이 수사의 원칙인데 마치 ‘동네 선무당이 동네 굿하듯’이 꽹가리 쳐가면서 온 동네 시끄럽게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수사가 기본적으로 진실을 밝히는 것인가. 아니면 사실을 조작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검찰이 수사 하는 것을 말리지 않는다. 언제든 털라. 그러나 문제가 있는 양 쇼하는것은 검찰 조직자체를 위해서도 바람직 하지 않다”고 경고했다.

앞서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민주당 대선 경선을 앞둔 6월 말, 이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경기도청 공무원 배모씨와 비서실 직원 A씨 사이에서 ‘통장’ 얘기가 텔레그램 메시지로 오갔다.

배 씨는 “다른 비서로부터 출금 내역서를 받아 (이 대표 자택이 있는) 수내동에서 보자”고 하자 A씨는 “전표는 따로 안 받았고, 통장 사진을 찍어 보내준다고 한다”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장은 이 대표 명의였고 현금 1억5000만 원을 입금한 내역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