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10.29 국정조사 하루 만에 뒤집은 국민의힘, 윤핵관들 대거 반대·기권
MBC16일 전
thumbnail
◀ 앵커 ▶

10.29 참사 국정조사가 시작 첫날부터 삐걱거렸습니다.

여야 합의 하루 만에 국민의힘이 국정조사 대상에서 대검찰청을 빼자고 했기 때문입니다.

결국 우여곡절 끝에 다시 합의하고 본회의를 통과하긴 했지만, 이른바 윤핵관들이 대거 기권이나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김민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어제 여야는 국정조사 대상기관까지 모두 합의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어제)]

"대검찰청, 경찰청, 소방청,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 용산구…"

그런데 하루 만에 국민의힘 안에서 공개적인 반발이 터져 나왔습니다.

[장예찬/청년재단 이사장(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좀 부적절한 조항들도 들어가 있어요. 대검이 왜 국조 대상에 포함돼야 됐는지 도저히 상식적으로 납득을 못하겠거든요."

대통령실도 거들었습니다.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은 국회를 찾아 "대상이 아닌 기관들을 부르는 건 목적에 어긋난다"며 여야 합의에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대검이 포함될 경우, 대통령의 중점 지시사항이었던 '마약 단속'을 하느라 인파 통제를 못 했다는 의혹이 다시 번질까 봐 우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루 만에, 여당이 대검찰청을 빼자며 원내대표 합의를 뒤집었습니다.

민주당은 "대통령의 지침이냐"고 비난했습니다.

[이수진/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대검찰청은 참사 책임에서 빼라는 검찰 출신 대통령과 '윤핵관'의 지침입니까. 윤석열 검찰공화국에서 검찰은 누구도 넘보지 못하는 성역입니까."

결국 여야는 대검 '마약 수사 관련 부서장'만 부르기로 다시 합의했고, 우여곡절 끝에 국정조사 계획서가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하지만 이른바 윤핵관들이 대거 반대와 기권표를 던졌습니다.

국민의힘 안에서 반대 12표, 기권 21표가 나왔습니다.

[장제원/국민의힘 의원]

"<반대 표결을 하셨는데 그 이유를 좀 설명해 주시면…> 반대이니까 반대했지."

[김기현/국민의힘 의원]

"죽음을 자꾸 정쟁화해서 이걸 가지고서 새로운 또 제2, 제3의 가해 행위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생각입니다."

그동안 윤핵관들은 당 지도부가 대통령 지키기에 소극적이라는 불만을 그동안 노골적으로 드러내 왔습니다.

10.29 참사 국정조사에서, 윤핵관들의 지도부 흔들기가 또 표출됐습니다.

MBC 뉴스 김민찬입니다.

영상취재: 황상욱 서두범 / 영상편집: 최승호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