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속보] 소행성 '2023 BU', 내일 오전 9시 27분 지구 스친다 "역대 최단거리 접근"
매일신문12일 전
thumbnail
26일(현지시간) 미국 항공우주국(NASA)는 '2023 BU'로 명명된 소행성이 한국시간 기준 27일 오전 9시 27분쯤 남아메리카 남단 3천600km 상공을 지나간다고 설명했다. 사진은 나사가 공개한 2023 BU 접근 예상 경로(빨간 곡선). 나사
트럭 크기의 소행성이 내일 오전 지구와 3천600km 거리를 두고 스쳐지나갈 것으로 예상됐다.

26일(현지시간) 미국 항공우주국(NASA)는 '2023 BU'로 명명된 소행성이 한국시간 기준 27일 오전 9시 27분쯤 남아메리카 남단 3천600km 상공을 지나간다고 설명했다.

2023 BU는 지구 근접 천제 'NEO' 중 관측 이래 지구를 가장 가깝게 스치는 기록을 쓸 전망이다. 보통 지구 관측 정지위성이 약 3만6천km 상공에 떠 있는데, 그 10분의 1 수준으로 지구에 다가왔다가 떠나는 셈이다.

2023 BU는 불과 닷새 전에 발견됐다. 지난 21일 크림반도 마르고 천문대의 아마추어 천문가 '겐나디 보리소프'가 발견해 보고했다. 겐나디 보리소프는 지난 2018년 태양계 밖에서 온 성간 천체로는 2번째로 관측된 '2I/보리소프'를 발견한 바 있다.

2023 BU의 지름은 최소 3.5m, 최대 8.5m정도로 관측되고 있다. 이처럼 크기가 작기 때문에, 2023 BU가 만일 지구 대기권에 진입하더라도 그 과정에서 불덩어리로 변해 산산조각이 나고 일부만 작은 크기의 '운석'으로 지상에 떨어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NASA 제트추진연구소(JPL) '지구근접천체연구센터'(CNEOS)는 소행성 충돌위험평가 시스템인 '스카우트'(Scout)를 활용, 2023 BU가 지구와의 충돌을 간신히 피해갈 것으로 분석했다.

JPL 소속 엔지니어 다비데 파르노치아는 "2023 BU가 (지구와의)충돌체가 될 가능성은 곧바로 배제됐다. 그러나 특이할만큼 아주 가깝게 지구에 근접해 지나갈 것으로 예측됐다"고 설명하면서 "지금까지 알려진 지구 근접 천체 기록 중 가장 가까이 지나간 것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천문연구원 우주환경감시기관(NSSAO)에 따르면 이날(26일) 오전 11시 기준 지구를 위협하는 것으로 분류된 소행성 수는 2천324개이다.

한편, 우주 밖 물체의 지구 추락 가능성에 대한 관심 내지는 우려는 지난 9일 미국 지구 관측 위성 'ERBS(지구복사수지위성, Earth Radiation Budget Satellite)'가 추락하면서, 특히 인공위성 잔해물 추락 예측 범위에 한반도가 포함되면서 커진 바 있다. 이 위성 잔해는 당일 오후 1시 4분쯤 미국 알래스카 인근 베링해 일대에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Copyright ⓒ MAEIL, All right reserved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