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김건희 베일’ 저격한 김어준·황희두…명예훼손으로 고발 당해
헤럴드경제10일 전
황희두 이사,"부정확한 글로 혼돈" 사과
thumbnail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런던의 한 호텔을 나서고 있다. 김 여사는 검은 망사 베일이 둘러진 ‘패시네이터’를 착용한 모습으로 화제가 됐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시민단체 대안연대가 22일 방송인 김어준씨와 황희두 노무현 재단 이사가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경찰에 고발했다.

두 사람은 앞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에 참석한 김건희 여사가 ‘검은 베일(veil)’이 달린 모자를 착용한 것과 관련 ‘왕실 로열패밀리들만 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내용을 차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김어준씨는 지난 20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 여사가) 모자를 쓰셨더라구요. 망사포가 달린 걸 썼던데, 영국 로열 장례식에 전통이 있어요. 로열패밀리의 여성들만 망사를 쓰는 겁니다”라며 “그래서 장례식에 참석한 다른 나라 여성들을 보면 검은 모자를 써도 베일을 안 해요. 로열패밀리 장례식에서는. 적어도 영국에서는 그래요. 모르시는 것 같아서 알려 드렸습니다”라고 말했다.

황희두 노무현 재단 이사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김건희씨의 망사 모자는 왕실 로열패밀리들만 착용하는 아이템이라는데…재클린 따라 하려고 무리수를 참 많이 두는 거 같네요”라고 비판했다.

해당 논란이 확산되자 대통령실은 해당 복장이 드레스 코드에 맞춘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통령실은 “영국 왕실은 장례식에 참석하는 영부인의 드레스 코드로 검은 모자를 착용해 줄 것을 당부하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보냈다. 이에 김 여사가 검은색 구두와 여성 정장에 망사 베일을 두른 모자를 착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thumbnail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과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리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식을 조문하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연합]
엘리자베스 여왕의 장례식장에서 베일을 착용한 정계 인사는 김 여사 이외에도 포착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부인인 브리지트 여사,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의 부인 미셸리 여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의 부인 소피 그레고어 여사 등이다.
thumbnail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오른쪽)이 부인 소피 그레고리 트뤼도와 함께 19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식이 열리는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
이가운데 김 여사와 한국 나이로 동갑인 스페인 레티시아 왕비는 왕실의 다른 구성원들보다 더 길게 내려온 전통적인 스타일의 베일을 착용해 패션 잡지 하퍼스 바자로부터 “우아하다”는 평을 들었다.

대안연대는 “김어준씨와 황희두 이사의 발언은 형법 제307조 제2항의 ‘허위사실의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명예훼손은 ‘진실한 사실로서 오로지 공공의 이익에 관한 때’에는 형법 제310조(위법성에 대한 조각)에 따라 처벌할 수 없다. 그러나 김어준씨나 황희두 이사의 발언은 진실한 사실도 아니고, 특정정파를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해 법적, 행정적 조치를 받은 바 있는 두 사람의 과거 행적을 볼 때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대통령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고의로 발언했다고 판단된다”고 했다.

한편 황희두 이사는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모닝 베일은 왕족에게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고 한다”며 “부정확한 글로 혼돈을 드려 죄송하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소식 전하겠다”고 사과했다.

kacew@heraldcorp.com
go to top
full logo
광고없이 필요한 뉴스만
쏙쏙 추천받아보세요!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