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尹 도어스테핑 계속해야" 40% vs "중단해야" 43% '팽팽' [갤럽]
헤럴드경제15일 전
8월 조사서는 '지속' 47% '중단' 32%

"국민의힘 지지층 입장 선회에서 비롯"

尹대통령 지지율 30%안팎 답보 상태
thumbnail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는 모습(자료사진). [연합]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소통의 상징' 격으로 지속해 오던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문답)을 최근 중단한 것과 관련, 국민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22~24일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도어스테핑을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이 40%, "중단해야 한다"는 응답이 43%를 기록해 오차범위 내 의견이 양분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8%는 의견을 유보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용산 대통령 집무실로 출근하는 길에 취재진의 현안 질문에 직접 답하는 도어스테핑을 진행해 왔다. 갤럽에 따르면 석 달 전 8월 조사에서는 지속 여론이 47%, 중단 여론이 32%로 지속해야 한단 여론이 우세했다.

갤럽은 "이러한 변화는 주로 국민의힘 지지층의 입장 선회에서 비롯한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8월에는 국민의힘 지지층 62%가 도어스테핑 지속을 주장했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53%가 이를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다.

국회에서 여야가 강하게 충돌한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 도입 시기와 관련된 질문에서는 41%가 "주식 시장과 투자 심리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가급적 시행을 늦춰야 한다"고 답했다. 또 원안대로 "소득 있는 곳에 과세하는 조세 형평성을 위해 내년 1월부터 시행해야 한다"는 응답이 43%로 역시 팽팽히 맞섰다.

갤럽에 따르면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시행 연기', '1월 시행' 어느 쪽으로도 크게 기울지 않고 고르게 분포하는 응답이 나타났다. 대표적 금융상품인 주식 투자자(373명)도, 비투자자(629명)도 의견이 양분됐다. 다만 '시행 연기' 응답 기준으로만 보면 20·30대는 50% 이상이었지만 70대 이상에서는 17%에 머물렀고, 생활수준 상·중상층은 53%가 시행 연기를 주장한 반면 생활수준 하층의 응답 비율(21%)보다 높았다.

이에 갤럽은 "미래 투자 소득 기대감이나 현재 자본 여력이 클수록 조기 시행을 우려하는 것으로 추측된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에 대한 평가는 30%대 안팎 답보 상태를 유지했다. 윤 대통령이 현재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30%가 긍정 평가했고 62%는 부정 평가했다. 긍·부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각각 1%포인트 오르고, 1%포인트 하락했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으로는 더불어민주당 33%, 국민의힘 32%, 지지하는 정당 없는 무당(無黨)층 29%, 정의당 5%이었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jinlee@heraldcorp.com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