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尹대통령 '비속어 발언'에 美네티즌 "맞는 말 했네"
뉴스핌9일 전
美 네티즌 "맞는 말" "정곡찔렀다" 감탄

日 "겉과 속 달라...우리한테는 더하겠지"

中 네티즌 일부는 尹대통령 옹호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에 해외 네티즌들의 반응은 제각각이다.

21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오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발언한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담겨 논란이 일었다.

이에 미국 네티즌들은 "맞는 말 했다"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과 재밌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22일(현지시간) 미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해당 소식을 전한 기사에는 8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thumbnail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22일(현지시간) 보도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기사. [사진=WP 캡처]
대다수는 윤 대통령의 발언이 맞는 말 했다는 분위기다. "브라보 윤석열 대통령, '뼈때렸다'(nailed it·정곡을 찔렀다)" "뭐 틀린 말 한 게 아니네" "그는 지난 40년간의 미국 의회 행태를 매우 간결하게 설명했다" "한국은 미국에 대해 매우 정확한 정보를 갖고 있다" 등이다.

정당 양극화와 진영논리가 강한 미국의 정치 특성상 민주당 의원들이 발의한 법안을 공화당이 저지하고, 반대로 공화당이 단독으로 발의한 안건을 민주당이 가로막는 경우가 허다하다. 미국인들에 있어 윤 대통령의 발언은 미국 의회의 오랜 양극화 문제를 정조준한 '사이다 발언'으로 받아들여지는 모습이다.

블룸버그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 댓글에도 "나도 우리를 대표하는 의원들이 가끔 부끄러울 때가 있다" "심지어 한국 사람들도 우리 국회가 우스개라고 생각하는구나!" "(지적해줘서) 고맙다!" 등의 반응이 줄이었다.

미국은 오는 11월 8일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다. 이번 중간선거에서는 하원 의석 전체와 상원 의석 3분의 1(35석)이 새롭게 선출된다. 현재 하원 의석 분포도를 보면 민주당은 전체 의석 435석 중 221석을 차지해 간발의 차이로 과반을 차지하고 있다.

◆ 日네티즌 "미국한테도 이러니 우리한텐 더 하겠지"

한편 일본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윤 대통령이 '겉과 속이 다르다'는 비판이 눈에 띈다. 일본 TBS방송의 관련 기사에는 "미국한테도 이런 태도니 일본한테는 더욱 험담을 하겠지" "일본에 대해서도 겉으로는 좋게 말하지만 속으로는 어처구니 없다는 생각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미국에도 이런 태도인데 일본에는 더 높은 시선에서 깔보는 태도로 생각하고 있겠지" 등의 댓글이 달렸다.

일본 네티즌들의 날카로운 반응은 악화된 한일 관계 개선의 해법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나와 주목된다. 윤 대통령은 전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짧은 첫 '약식 회담'을 가졌지만 일본 외무성은 이를 '간담회'로 평가했다. 향후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서도 기시다 총리는 22일 기자회견에서 "현 시점에서는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일본은 한국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먼저 해결하는 것이 양국 관계 개선의 첫걸음으로 보고 있다. 양국 정부는 이에 대해 지속적으로 대화를 이어나가기로 합의한 상황이다.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 네티즌들은 윤 대통령의 발언을 옹호했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 등에는 "한국 대통령이 잔뜩 열받았다. 서방이 그동안 얼마나 한국 대통령을 모욕했나" "미국은 공수표 날리는 게 습관이다. 동맹인 한국도 참기 힘들었나보다" "뒤에서 사장(미국) 욕하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행위" "대단하다. 한국 대통령이 드디어 속마음을 털어놨다"는 반응이 많았다.

한편 "미국 앞에서는 아버지라고 하더니 뒤에서는 XX라네" 등의 댓글도 눈에 띄었다. 윤 정부 들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기지 정상화 추진과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등 미국 주도의 반중 연대에 가입하는 등 한국에 대한 중국인들의 부정적 여론을 엿볼 수 있는 대목으로 풀이된다.

wonjc6@newspim.com
go to top
full logo
광고없이 필요한 뉴스만
쏙쏙 추천받아보세요!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