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美매체도 다룬 대통령 막말, 신평은 "극렬분자들의 증오"
이데일리9일 전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신평 변호사가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해 “스토킹 수준으로 일거수 일투족이 거론된다”며 여론의 비판이 지나치다고 주장했다. 김 여사에 대해서는 “화려한 외모 때문에 국민 밉상이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thumbnail
대선 과정에서 윤 대통령과 교분을 맺으며 단일화에도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신 변호사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윤석열 대통령이 해외 순방 과정에서 조문 불발, 정상회담 불발, 외교현장 욕설 등 여러 논란으로 부정적 여론이 극에 달한 상황에서 윤 대통령 입장을 옹호하는 내용의 글이다.

신 변호사는 “윤석열 대통령의 최근 해외순방을 두고 잡음이 끊이지 않는다. 과거에는 이런 일이 전혀 없었다”며 “내가 볼 때는 거의 스토킹 수준으로 윤 대통령의 일거수 일투족이 거론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뉴욕의 국제회의를 마치고 윤 대통령이 박진 장관에게 슬며시 한 말이 ‘새끼들’이라는 비속어가 들어갔다는 MBC수행기자의 보도도 마찬가지”라며 “그런 비속어가 아니라는 대통령실의 발언이 있고, 이어서 녹음의 자세한 청취로 보도의 왜곡을 지적하는 견해가 여러 군데서 분출하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 욕설이 알려진 것과 다르다는 대통령실 해명에 힘을 싣는 주장이다.

신 변호사는 이같은 대통령 내외에 대한 비판을 두고 “근저에는 윤 대통령 부부에 대한 국민 일부의 강한 불신이 자리잡고 있다. 특히 김건희 여사에 대한 것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김 여사에 대해서는 “아마 그가 자라온 성장배경, 그리고 화려한 외모가 그를 국민밉상에 올려놓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또 “윤 대통령도 마찬가지다. 그는 유복한 가정에서 걱정 없이 자랐다. 그리고 그는 검사직을 오래 수행한 것을 자랑삼으나, 한국 국민이 갖는 사법과정에 대한 엄청나게 뿌리 깊은 불신은 오히려 그를 쉽게 악마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법절차에 대한 한국민들의 불신 때문에 검사 출신인 윤 대통령을 악마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thumbnail
신 변호사는 “대통령이 비속어를 구사했다고 보도한 MBC 기자와 같은 극렬분자들은 그런 대통령 부부에 대한 국민 일부의 정서를 반영하여 더욱 힘을 얻는다”며 윤 대통령 발언을 보도한 미디어를 거칠게 비난하기도 했다.

신 변호사는 “윤 대통령 부부는 어떻게 하면 극심한 증오의 눈길을 보내는 극렬분자들과 이런 사람들에게 쉽게 호응하는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조여오는 포위망을 벗어날 수 있을 것인가”라고 물으며 대통령에 대한 제안을 이어갔다.

신 변호사는 윤 대통령이 취임 100일만에 지지율이 30% 아래로 추락하며 위기를 맞는 가운데서도 대통령과 김 여사를 강하게 옹호하는 발언을 이어가 주목을 받았다. 자신도 법학자이면서 김 여사 논문표절 논란마저 옹호해 빈축을 사기도 했다.

이날도 신 변호사는 대통령의 외교 현장 실언에 대한 평가는 없이 이를 보도한 매체를 ‘극렬분자’로 지칭하며 대통령 내외에 대한 강성 옹호를 이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 발언의 “바이든”이라는 부분이 “날리는”이라는 말이라며 해명에 나섰으나 여론이 수긍하지 못하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미국 매체들도 이번 사건을 보도하면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역시 관련 소식을 인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백악관은 관련 문의에 “언급할 것이 없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내놨다.
go to top
full logo
광고없이 필요한 뉴스만
쏙쏙 추천받아보세요!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