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허은아 “나경원 보고 겁 났다… 최고위원 출마 고민 중”
헤럴드경제12일 전
허은아, 26일 오전 BBS 라디오 출연해 최고위원 출마 의사 공표

허은아 “최고위원 출마 고민중… 반드시 나여야 할까” 고민
thumbnail
허은아 국민의힘 국회의원(왼쪽)과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오른쪽)이 26일 오전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발언하고 있다. [BBS]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허은아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나경원 전 의원의 ‘불출마’ 선언을 보면서 겁이 났다고 말했다. 허 의원은 최고위원 출마를 고민 중인데 누구보다 최고위원직을 잘 할 수 있는 자신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허 의원은 자신이 하고 싶은 정치의 과정에 최고위원이 반드시 필요한지에 대해선 아직 고민중이라고 덧붙였다.

허 의원은 26일 오전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최고위원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아직 최종 결정을 위한 고민을 하고 있는데, 나경원 전 대표 저렇게 되는 거 보고 좀 겁이 나는 것도 있다”며 “제가 그 정도로 위협적인 사람은 아닐 것이다. 그런데 농담 삼아 말씀드려본다. 중요한 것은 이게 최고위원 자리인가 또 그 자리에 가서 무엇을 할 수 있나, 그리고 또 뭘 해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들”이라고 설명했다.

허 의원은 또 “지속적으로 내가 꼭 해야 되는 것일까,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 더 맞지 않을까. 이런 고민에서 지금 약간의 시간이 걸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허 의원은 ‘출마를머뭇거리게 되는 그런 분위기냐’는 질문에 “밖에서 그 정도 느끼시면 뭐. 그러나 그거에 겁내진 않는다. 만약에 저를 이렇게 내쳐주시면”이라고 덧붙였다.

허 의원은 “저는 대통령이 (당대표 선거에) 개입하는 것인지, 윤핵관들이 개입하는 것처럼 보이게 하고 있는 건지 저는 사실 아직도 헷갈린다”며 “최고위원 같은 경우는 저희가 자유를 핵심으로 하는 보수당이기 때문에 누군가는 다름에 대해서 자신의 소신을 자유롭게 말할 수 있어야 된다는 것은 저는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 의원은 “제가 그 역할을 누구보다 더 잘할 자신은 있습니다만, 그게 꼭 저일까라는 것 때문에 아직은 확신하지 않는다”며 “제가 하고 싶은 정치는 지금 저희를 바라봐줬던 청년들, 보수 정치에 대해서 갖고 있었던 어떤 희망 그거를 또다시 저버리게 하고 싶지 않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 의원은 “그 시점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보는 거고, 그게 꼭 최고위원이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많은 조언들을 듣고 있어서요. 조만간 제 고민 결과는 말씀을 드릴 테고 누구든지 우리 당원이면 당 대표도, 최고위원도 나올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hong@heraldcorp.com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