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민주-한덕수, 尹대통령 외교에 '고성'…"욕설" vs "48초 아냐"
머니투데이10일 전
thumbnail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한덕수 국무총리가 22일 윤석열 대통령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간 만남을 두고 격론을 벌였다. 민주당은 "굴욕 외교"라고 비판하는 동시에 비속어 논란을 집중 질의했다.

한 총리는 한미 정상 만남이 '48초'라는 주장을 반박하며 리셉션(연회) 등에서 "(윤 대통령이) 하시고 싶은 말을 하셨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일 정상 간 만남의 성과를 묻자 "정상 간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맞섰다.

━

한덕수 "윤 대통령, 리셉션서 하고 싶은 말 했을 것"

━

한덕수 총리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대통령께서 한일 정상회담을 가지셨고 한미 간에도 잠깐 만나셨지만 곧 이어서 리셉션이 있었기 때문에 하시고 싶은 말은 하셨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또 정상회담이 무산된 채 48초간 대화에 그쳤다는 지적에도 "48초가 아니다. 48초에 이어 리셉션이라는 자리에서 더 여유를 가지고 얘기를 나눌 수 있다"며 "대화를 하고 논의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적극 해명했다.

이 의원은 이날 "어제 윤 대통령이 뉴욕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48초 만나고 나오면서 욕설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담겼다"며 "말 실수 하나로 미국과 관계에서 상당한 외교적 부담이 우려된다"고 질의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했다. 당초 예정에 없던 일정이었지만 바이든 대통령 측의 요청으로 행사에 참석했다. 행사 후반부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에게 다가와 손을 내밀었고 대화를 시작했다. 윤 대통령은 웃으며 고개를 끄덕이는 등 약 48초간 대화를 이어갔다.
thumbnail
한덕수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

민주 "욕설" vs 한덕수 "단정할 수 없다"

━

윤 대통령의 특정 발언을 두고 고성과 설전도 이어졌다. 김원이 민주당 의원은 이날 "윤 대통령께서 다른 자리도 아니고 미국 대통령과 공식 행사장에서 미국 국회는 '이xx'로, 미국 대통령은 '쪽팔려' 한방으로 보내버리셨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어떤 상황에서 저런 말을 하셨는지 제가 명확하게 단정할 수 없다"며 "보고는 있었지만 주장이나 얘기가 있었다는 정도지 명확히 어떤 내용인지 들은 사람은 드문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 총리는 "윤 대통령께서 바이든 대통령 앞에서 말하신 것인가"라며 "방금 보여주신 영상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안 보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비공식 자리면 사적 발언을 통해 욕설과 비속어를 써도 되나"라고 질의하자 양 측에서 고성이 터져나왔다.
thumbnail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2.
━

한일 정상 만남도 도마위…"성과無" vs "분위기 만드는 것 중요"

━

한일 정상 간 만남도 도마 위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같은날 유엔총회장 근처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기시다 일본 총리와 30분간 약식회담을 열었다.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첫 번째 한일 정상 간 약식회담이다.

김원이 의원은 "성과도 없는 회담에 대통령이 뛰어가고 (장소에) 태극기도 설치되지 않았다"며 "30분간 성과가 무엇인가. 강제징용, 과거사, 부품소재 수출 문제 등이 해결됐나"라고 꼬집었다.

이에 한 총리는 "정상 간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대통령이 어떻게 그 자리에서 우리 국민적인 확실한 동의도 없는 협상을 하나. 그런 협상은 있을 수 없다"고 했다.
thumbnail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자리해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2.
━

민주-한동훈 신경전 지속…"과거 얘기 말아야" vs "과거 낙마사안 그대로 통과"

━

민주당 의원들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간 신경전도 여전했다. 한 장관은 이날 이병훈 의원이 윤석열정부의 인사 문제를 지적하자 "과거를 탓하자는 것은 아니고 과거에서도 현 정부의 낙마할만한 사안들이 그대로 통과된 경우가 대단히 많지 않았나"라고 맞섰다.

'과거 얘기를 하자 말아야 한다'는 이 의원 질의에 한 장관이 "100일밖에 안 됐는데 과거 애기를 해야하지 않나"라고 맞섰다. 이어 "제가 맡은 영역에서 책임 있게 일하겠다는 말씀"이라며 "(인사 검증의) 새 시스템이 얼마 안 되니까 지켜봐주면서 고언하면서 (시스템이) 정착되도록 도와달라"고 했다.

한 장관은 또 백현동 개발사업 특혜의혹 등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취지의 국민의힘 의원들 질의에 "통상적 범죄 수사라고 생각한다"며 "검경이 통상 사건과 마찬가지로 공정하고 투명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가) 절차 내에서 정해진 방어권을 행사하시면 될 문제"라며 "기소된 것 이상으로 말하는 것은 부적절한 측면이 있다"고 했다.
thumbnail
한덕수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OECD 주요국가 성 격차 지수와 출산율에 관한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go to top
full logo
광고없이 필요한 뉴스만
쏙쏙 추천받아보세요!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