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나경원, '용감하게 내려놓겠다'
이데일리13일 전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대표 불출마를 선언했다. 마지막까지 출마를 고심하던 나 전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기원하겠다’고 밝히며 당권 도전의 뜻을 접었다. 기자회견을 통해 “어렵게 만든 정권의 성공을 위한 길은 무엇일까, 총선 승리는 어떻게 담보할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고 밝히며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나 전 의원은 “정당은 곧 자유 민주주의 정치의 뿌리다. 포용과 존중을 절대 포기하지 마시라“며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 건강한 국민의힘, 윤석열 정부의 진정한 성공을 기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불출마 결심을 하게 된 배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저는 보수 정당 국민의힘을 무한히 사랑하는 당원이다.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 같은 심정으로, 제 출마 여부가 극도로 혼란스럽고 국민들에게 안 좋은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는 부분이 있었다”며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내려놨다”고 밝혔다.
thumbnail
thumbnail
thumbnail
thumbnail
thumbnail
thumbnail
thumbnail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