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이달의 소녀’ 퇴출된 츄…지켜츄 “스태프 갑질? 웃긴다” 반박
국민일보15일 전
thumbnail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팀에서 스태프에게 갑질을 했다는 이유로 제명됐다. 지켜츄 작가는 소속사의 주장에 반박하며 츄를 응원했다.

이달의 소녀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5일 이달의 소녀 공식 팬카페를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츄를 금일부로 이달의 소녀 멤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퇴출 이유에 대해서는 “최근 당사가 스태프를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제보가 있어 조사한 결과 사실로 드러나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팬들에게 사과의 말씀과 끝까지 12명이 함께 자리를 지키지 못하게 된 점 용서를 구한다”고 덧붙였다.

퇴출 소식이 전해지자 웹예능 ‘지켜츄’ 작가는 SNS에 츄를 지지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며 “츄는 자기도 힘든데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 봐 걱정해주던 얘다.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써 지우야!’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하던 애다”라고 옹호했다. 지켜츄 작가는 또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거 우리 전부 아는데”라며 “그래봤자 잘 될 거다. 워낙 사람들한테 잘해서”라고 응원했다.

한편 츄는 2017년 12인조 걸그룹 ‘이달의 소녀’로 데뷔해 가수는 물론 예능과 배우로도 활동했다. 지난 6월 이적설이 불거졌지만 소속사는 ‘근거 없는 내용’이라며 부인했었다. 하지만 개일 활동을 활발히 이어오면서 지난 8월 진행된 월드 투어에 불참해 의구심을 자아냈다. 지난 4월 개인 회사를 설립한 사실도 뒤늦게 알려졌다.

◆다음은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츄(본명 김지우)를 금일 2022년 11월 25일부로 이달의 소녀(LOONA) 멤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의해 이를 팬 여러분들께 공지드립니다.

올 한 해 이달의 소녀 츄와 관련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난무하였으나 당사와 이달의 소녀 멤버들은 소속팀의 발전과 팬들의 염려를 우려하여 문제가 발생되지 않게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시간을 보내왔습니다.

이는 이달의 소녀 멤버들의 팀에 대한 애정과 오직 팬들을 위한 배려 때문에 진실의 여부를 말하기보다 최선을 다해 무대와 콘텐츠를 통해서 좋은 모습들만 보여드리려 했던 마음의 표현이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돼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며, 이에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우선 당사는 이 사태로 인해 큰 상처를 입으신 스태프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고 그 마음을 위로하고 치료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향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하실 수 있게 마음을 다해 돕겠습니다.

지금까지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팬분들에게 사과의 말씀과 끝까지 12명이 함께 자리를 지키지 못하게 된 점 가슴 깊이 용서를 구합니다.

앞으로는 무슨 일이 있어도 이번 사태와 같은 일들이 없도록 당사와 이달의 소녀는 초심으로 돌아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달의 소녀 멤버들은 개인의 이익이나 유익을 위해서만 일하지 않았고 지금의 자리까지 올 수 있도록 만들어주신 팬분들의 은혜를 알기에 팀에 어려움을 끼치는 어떤 일도 하지 않았습니다. 끝까지 완주해 반드시 이달의 소녀를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의 사랑에 보답하겠습니다.

아울러 당사와 이달의 소녀 멤버들은 함께 일하시는 모든 스태프 여러분께 감사하는 마음으로 예를 다하여 행동하고 감사한 마음 잊지 않겠습니다.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당사는 아티스트와 스태프들의 희생과 헌신에 보답할 수 있도록 매진하겠습니다. 이번 사태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머리 숙여 해당 스태프들과 팬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