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한동훈 "김의겸, 사과할 필요 없고 책임 지시라"
노컷뉴스16일 전
thumbnail
윤창원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24일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저질 음모론에 올라타고 부추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박범계, 장경태 의원 등에게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본회의 출석 전 기자들과 만나 "이제 파도가 밀려났고 책임질 시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한테 사과하는 것이 모양 빠져서 싫으면 국민께라도 사과하길 바란다"며 "그게 그분들이 대표하는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했다.

최초로 의혹을 제기한 민주당 김의겸 의원에 대해선 "사과할 필요가 없고 책임을 져야 한다"며 "그 분은 입만 열면 거짓말을 하면서 단 한 번도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이어 "앞으로 국회의원 배지 뒤에 숨어 선량한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하면서 해코지를 하고 다니지 못하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민형사상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김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로펌 소속 변호사 30여 명과 술자리를 함께했다'고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술자리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첼리스트 A씨가 경찰조사에서 "거짓말"이라고 진술한 데 따른 것이다.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