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윤 대통령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검토"
MBC15일 전
thumbnail
◀ 앵커 ▶

안전운임제 확대를 내건 화물연대 총파업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업무개시명령도 검토할 수밖에 없다"며 강경방침을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도 파업의 명분이 없다며 강경론에 힘을 실은 반면, 민주당은 정부가 전향적 자세로 중재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김건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의 무기한 총파업에 대해 강경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어젯밤 SNS를 통해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물류 시스템을 볼모로 잡는 행위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무책임한 운송거부를 지속한다면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포함해 여러 대책들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불법적 폭력으로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며, 엄중 대응 방침도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도 화물연대 파업은 명분도 정당성도 없다며, 강경론에 힘을 실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노조가 국민과 한국 경제를 볼모로 잡고 힘에 의지해서 이기주의적 요구를 관철하는 행위는 더 이상 용납되어서는 안 됩니다."

앞서 정부 여당은 안전운임제의 3년 연장 방침을 밝혔지만, 화물연대가 요구하는 안전운임제 적용 품목의 확대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여기에 대통령까지 강경 입장을 밝히면서, 다음주 화요일 국무회의에서 실제 업무 개시명령에 대한 심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높아졌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정부가 태도를 바꿔 조정과 중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부의 적극적인 또 전향적인 자세가 요구됩니다. 법적 대응 운운하면서 강경 대응만 고집하면 문제가 더 꼬이고 커질 뿐입니다."

이어 민주당 지도부는 오늘 오전 화물연대본부와 간담회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박홍근 원내대표는 "정부가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과 적용 품목 확대 논의를 약속하고도 이를 파기했다"고 비판하며,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김건휘입니다.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