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윤석열 대통령 욕설에 미국인들 '열광'… 전혀 예상 못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위키트리10일 전
"반박할 말이 생각나지 않는다" "이 한국 대통령이 마음에 든다”

"한국인들 걱정하지 마세요… 당신들의 대통령이 한 말에 동의해요”
thumbnail
윤석열 대통령이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미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들리는 발언을 내놓고 있다. / MBC 뉴스 영상 캡처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의회를 겨냥해 내놓은 욕설에 미국 네티즌들이 열광하고 있다. 무슨 일이 벌어지는 것일까.

윤 대통령은 21일(현지 시각) 오후 미국 뉴욕 시내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초대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한 뒤 행사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미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대통령)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로 들리는 발언을 내놨다. 이 모습이 MBC 카메라에 포착돼 일파만파로 퍼졌다.

문제가 커지자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말했다면서 비속어를 쓴 건 맞지만 미국 의회나 바이든 대통령이 아니라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명을 내놨다. 하지만 한국 누리꾼들은 대통령실 해명을 곧이곧대로 믿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대통령실 해명을 그대로 받아들이더라도 거친 언사로 야당을 모욕했단 점에서 논란이 계속될 소지가 있다.

주요 외신은 '한국 대통령이 핵심 동맹인 미국을 모욕했다'는 시각으로 이번 사안을 다루고 있다. 흥미로운 점은 별개로 상당수 미국 네티즌이 윤 대통령 욕설에 통쾌한 기분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 발언 내용을 소개한 미국 워싱턴포스트 기사에 달린 댓글만 봐도 이런 현상을 감지할 수 있다. 상당수 독자가 바이든 대통령의 해외 공여 공약에 공화당 의원들이 무조건 반대할 것이란 점을 윤 대통령이 제대로 짚었다는 의견을 보였다.

한 워싱턴포스트 독자는 “글쎄, 그(윤 대통령)가 한 일은 진실을 말한 것뿐이야. 그가 자유롭게 자신을 표현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해. 의회의 공화당원들은 이미 미국 국민이 자신들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고 있어”라고 말했다. 다른 독자는 “그렇다. 공화당은 바보다”라고 말했다.

“만약 의회의 그 바보들이 세계 보건 이니셔티브를 통과시키지 않는다면 바이든 대통령에게 매우 당혹스러울 것이다. 나는 미국인처럼 생각하는 이 한국 대통령이 마음에 든다”라는 의견도 있었다.

이 밖에도 “반박할 말이 생각나지 않는다” “그의 말에 잘못된 부분이 있나” “한국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나는 당신들의 대통령이 한 말에 동의한다”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thumbnail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 내용을 소개하는 워싱턴포스트 기사에 달린 댓글들. 윤 대통령의 발언에 호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워싱턴포스트가 친민주당 성향의 신문이라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go to top
full logo
광고없이 필요한 뉴스만
쏙쏙 추천받아보세요!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