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김기현 “이재명 손절·김의겸 제명·장경태 징계…野, 멸문 면하는 길”
서울신문15일 전
“이재명 숨을 곳 지구 어디에도 없어”

“민주당 무얼 망설이나…안쓰러워”
thumbnail
▲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서울신문·연합뉴스
국민의힘의 차기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25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하루빨리 이재명 대표를 손절하고, 김의겸 의원을 제명하고, 장경태 의원도 징계하기 바란다”며 “그게 민주당이 멸문의 화를 면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당대표 비서실 정무조정실장의 구속적부심 청구 기각에 “사필귀정”이라고 했다. 또 “그 부패자금 저수지에 넣어두었던 거액의 돈이 수시로 흘러나와 이재명을 위해 쓰였는데, 그래도 ‘나는 모르는 일이다’는 이 대표의 변명을 믿으라고 강요하는 것은 허무맹랑한 무당의 말을 믿으라고 강요하는 것일 뿐”이라고 썼다.

이어 김 의원은 “권력을 자신의 사리사욕을 위해 악용해 치부하는 짓은 대역죄”라며 “정말 악질적인 범죄”라고 했다. 또 “숨바꼭질 게임은 이미 끝났다”며 “이 대표가 숨을 곳은 지구 그 어디에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더 이상 국민 앞에 내놓을 변명거리도 없으면서 무엇을 더 망설이느냐”며 이 대표의 손절을 요구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허위 제보를 공개적으로 언급한 김 의원을 제명하고,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 순방 당시 조명까지 설치해 심장질환 어린이와 콘셉트 사진을 찍었다고 주장하다 대통령실에 고발당한 장 의원의 징계를 촉구했다.

손지은 기자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