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권성동 "근본없는 자해외교의 진정한 빌런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디지털타임스10일 전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근본없는 자해외교의 진정한 빌런이 바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아니었는가"라고 밝혔다.

권 전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발언을 외교 문제로 비화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외교 참사'라는 선동 구호를 앞세우고 깎아내리기에 여념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외교 참사란 무엇이냐"며 "북한에 저자세로 굴종하면서도 '삶은 소대가리', '저능아' 소리를 들었던 것이 진짜 참사 아니냐"며 되물었다.

또 "혈세 수백억으로 쏟아부은 남북공동연락소를 폭파시킬 때 국격도 붕괴됐다"며 "해수부 공무원 피살과 강제북송을 보라. 이것은 국가로서 자존의 포기"라고 했다.

권 전 원내대표는 "지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외교 노선에서는 일관된 특징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격과 자존을 의도적으로 포기하면서도, 도보다리 같은 정치쇼로 국민을 현혹했다"며 "즉 근본은 없으면서 말단만 포장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대통령 순방에 대한 좌파의 비판 역시 마찬가지"라며 "베일 착용이 어떻다는 둥, 조문록이 어떻다는 둥하며 외교를 지엽말단적인 예송논쟁으로 전락시켰다"고 부연했다.

권 전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한미동맹, 명확한 대북관, 자유민주주의 국가 간 연대 등 대한민국 외교의 근본에 충실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실제로 한미동맹은 강화되었다"며 "문재인 정부가 사보타주했던 사드 역시 정상화되어 가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순방은 통화스와프와 인플레이션 방지법 양국 간 경제 현황을 점검하고 뉴욕에서 7개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11억 5000만 달러(1조 5000억 원) 투자도 유치한 성과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대통령을 비판하기 이전에 자신부터 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thumbnail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를 끝으로 권 원내대표는 임기(1년)를 채우지 못한 채 5개월 만에 물러났다.
go to top
full logo
광고없이 필요한 뉴스만
쏙쏙 추천받아보세요!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