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30년 동거남의 잔혹 범행…여성 얼굴 흉기로 수차례 찔러
서울경제15일 전
thumbnail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
30년간 동거해 온 여성을 폭행하고 얼굴을 흉기로 찌른 70대 남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24일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권순향)는 살인미수와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A(73)씨에 대해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7월 30일 오전 9시 30분께 B씨를 집으로 불러 창고로 유인한 뒤 둔기로 때리고 흉기로 얼굴을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는다. 또 B씨와 함께 온 조카 C(59)씨가 이를 말리자 흉기로 찔러 상처를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30년간 사실혼 관계에 있는 B(68)씨가 평소 외도를 하고 자신을 멸시한다고 생각해 B씨를 살해하기로 마음먹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범행 전후 내용과 방법, 범행 도구 위험성 등에 비춰 폭력성과 잔혹성이 커 그 죄질이 매우 무겁다”면서도 “하지만 피고인이 범행 일체를 인정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 지난 50년간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어 이 같이 판결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강사라 인턴기자 디지털편집부 sara@sedaily.com
go to top
full logo
나를 표현하는 뉴스의 시작
맞춤 추천으로 쉽고 빠르게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