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l logo
"이 XX로서 유감"…尹 '비속어' 논란에 민주당 파상공세
서울경제9일 전
thumbnail
MBC 뉴스 캡처.
방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환담 뒤 비속어를 포함한 막말을 했다는 논란이 주요 외신을 통해 전해지는 등 파장이 일고 있는 상황과 관련,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의 ‘이 XX’ 발언이 우리 국회의 야당을 겨냥한 것이라 해명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연이어 비판에 나섰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석열 대통령님, '이 XX들' 중 한 사람으로서 유감을 표한다”고 적었다.

강 의원은 "대통령실이 국회를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사과 한 마디 없이 이런 입장을 냈나. 앞으로 '이 새끼들'이 얼마나 열심히 국민을 대변하는지 지켜보라"고도 했다.

같은 당 김용민 의원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그냥 신속하고 진지하게 사과할 일을 (되려) 키우고 있다"라며 "해명이 더 큰 문제다. 대통령이 외국에 나가 야당에 욕설을 하다니, 그건 국민을 향해 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준호 의원은 "김은혜 수석님, 못 본 사이에 위트가 많이 늘었다. 본인도 웃기죠?"라고 반응했다.
thumbnail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쉐라톤 뉴욕 타임스퀘어호텔 내 프레스센터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윤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가 끝난 뒤 각국 정상들과 행사장을 빠져 나오던 중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장면이 언론 카메라에 찍혔다.

이를 두고 논란이 커지자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이란 발언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며 해명에 나섰다.

다만 앞의 '이 XX'는 미국 국회가 아니라 한국 국회를 가리키는 것이라고 해명해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현장 브리핑에서 “그럼 (이 XX가) 우리 국회를 향해서 한 말씀이라는 건가”란 기자의 질문에 김 수석은 “그렇습니다.”라고 확인했다.

한국 국회를 겨냥한 말이라도 해명이 필요하다는 언론의 지적에 대해선 "개인적으로 오가는 듯한 거친 표현에 국민이 느끼시는 우려를 잘 듣고 알고 있다"고만 답했다.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변윤재 인턴기자 디지털편집부 jaenalist@sedaily.com
go to top
full logo
광고없이 필요한 뉴스만
쏙쏙 추천받아보세요!
앱으로 보기
더 볼만한 뉴스